라이프스토리

더보기칼럼
HOME > 기사쓰기
희망이음, 소외계층 학생 2000여 명에 학습 교재 무상지원
교육나눔기업 희망이음(대표 권재환, hopeium.kr)은 ‘2015 하반기 학습지 무상지원 사업’을 통해 전국 아동복지시설 100개소에 초등학교 전 학년 2학기 기말시험 대비 교재 2100부(1650만원 상당)를 지원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3차 지원 사업의 대상자는 희망이음과 업무협약을 맺은 지역아동센터전국연합회 83개소와 경기광주시지역아동센터연합회 17개소를 선정, 나무를심는학교(서울), 대화지역아동센터(제주) 등 전국 100개소에 이르는 아동복지시설이용 학생들이 그 주인공이 됐다.

지원 교재는 교육지대 초등학교 2학기 기말시험 대비 핸드북으로, 1학년부터 6학년까지 초등학생 전 학년을 대상으로 한다.

학습지 무상지원 사업은 희망이음교육 콘텐츠를 구매한 회원의 양도를 통해 동영상 강의를 무료로 이용하고 있는 소외계층 학생들이 온라인으로 부족한 공부를 교재로 보충하고, 더 나아가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학원수강 등 교육 참여의 기회가 부족했던 학생들에게 교육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전국 지역아동센터, 보육원 등을 대상으로 추진하고 있다.

올해 5월부터 시작된 무상지원 사업 대상 기관은 이번 3차 지원까지 모두 합해 총 290개소, 도움을 받은 학생 수는 총 5902명에 이른다.

권재환 희망이음 대표는 “소득격차가 교육격차로 이어지는 고리를 끊고, 교육적 배려가 필요한 아이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교육지원 사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희망이음은 전국 지역아동센터, 보육원 등을 대상으로 학습지, PC, 한글교육교재 등을 무상으로 지원하는 교육지원사업을 비롯해 소외계층을 위한 벽화그리기 사업, 희망이음밥차 운영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기자 프로필 사진
박정숙 기자 (jjbada62@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