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토리

더보기칼럼
HOME > 기사쓰기
충주시, 주차난 해소 총력
- 잔여공간 등 활용 도심 및 노상주차장 적극 설치 -
입력: 2018-08-10 12:21수정: 2018-08-10 12:21
박정숙 기자|jjbada62@hanmail.net
- 2022년까지 486억원 투입 2166면 조성

충주시는 민선7기 주요과제로 도심 주차난 해소에 적극 나선다.

지난 6월 30일 기준 충주시 자동차 등록현황은 10만6324대로 자동차 10만 시대를 열었다.

매월 300대 이상의 신규 자동차가 등록되고 있으나 주차장은 턱없이 부족한 실정으로 이로 인해 이웃 간 다툼이 벌어지는 등 주차난으로 시민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

시는 주차난을 해소하기 위해 올해 사상 유례가 없는 132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주차전용건축물 등 440면의 주차장을 조성하고, ‘내 집 주차장 조성’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자동차를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이다.

이에 제10대 충주시장으로 취임한 조길형 시장이 민선7기 시정방향 및 주요과제로 도심 주차난 해소를 우선적으로 둔 것이다.

시는 발상의 전환으로 도심 내 잔여공간, 빈 집 등을 적극 활용해 도심주차장을 조성하고, 최대한의 규제 완화로 도로교통에 큰 지장을 주지 않는 폭 6m 이상의 도로에 노상주차장을 적극적으로 설치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달부터 도심 및 노상주차장 설치 가능지역 전수조사에 들어갔다.

시는 골목 등에 주차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는 여유공간, 인도 폭이 넓어 인도를 줄이면 주차공간이 나오는 장소, 일방통행 지정으로 여유공간이 있는 이면도로 등을 적극 발굴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전수조사를 통해 발굴된 지역에 대해서는 주차난이 심각한 상가, 주택밀집지역, 주차장 활용도가 높은 부지 등을 우선적으로 선정해 주차장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충주시는 오는 2022년까지 486억원을 투입해 주차전용건축물, 주차타워, 공영주차장, 도심주차장, 노외주차장 등 2166면을 조성해 주차난을 해소할 예정이다.

기자 프로필 사진
박정숙 기자 (jjbada62@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