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토리

더보기칼럼
HOME > 기사쓰기
충주시일자리지원센터, 취업 창구 역할‘톡톡’
- 456개 기업에 1248명 일자리 창출 성과 -
입력: 2019-01-10 15:34수정: 2019-01-10 15:34
박정숙 기자|jjbada62@hanmail.net
충주시일자리지원센터가 지난해 어려운 고용여건속에서도 취업 창구역할을 톡톡히 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충주시에 따르면 지난해 다양한 일자리지원프로그램을 운영한 결과 전년 대비 10% 증가한 1248명이 456개 기업에 취업하는 성과를 거뒀다.

취업에 성공한 구직자 연령대를 살펴보면 20대가 328명으로 가장 높은 취업률을 보이며, 30대 242명, 40대 166명, 50대 167명, 60대 이상이 345명으로 집계됐다.

센터는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 홍보영상 제작을 지원하는 한편 기업과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인사실무자 워크숍 등 구인기업 지원프로그램을 운영해 기업들의 구인을 유도했다.

또한 청년취업지원을 위해 특성화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기업설명회를 실시하는 한편, 우리가족 구직등록 캠페인과 찾아가는 일자리 상담 등 취업상담을 통해 구직자를 발굴․ 등록 및 관리했다.

이와 함께 한국교통대 창업지원단과 일반인 실전창업 강좌, 건국대학교글로컬캠퍼스 취업지원센터와 지역인재 충주정착을 위한 우수기업 탐방 등을 추진하며 청년일자리 창출에도 적극 나섰다.

이 외에도 취업박람회, 일구데이(구인·구직자 만남의 날), 채용 대행서비스, 동행 면접 등 일자리 매칭 프로그램을 통해 105개 기업에 429명을 취업시켰다. 청년과 중장년 40여 명을 대상으로 전문가 양성을 위한 일자리 창출 교육을 실시해 24명이 취업에 성공했다.

시는 올해 기존 프로그램과 함께 청년-충주기업일자리 이음 프로젝트를 추진해 청년 일자리 창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는 계획이다.

청년 인재 정착을 위한 대학생 충주기업 현장실습 및 탐방, 찾아가는 기업 특강(취업설명회), 청년 맞춤형 일자리 지원을 위한 바이오 GMP과정, 생산·품질관리 전문가 과정 등 다양한 신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와 관련해, 지역 내 대학교 졸업예정자와 졸업자를 채용한 기업에게는 고용 인센티브를 지원하는 프로그램도 신설해 청년일자리 창출을 도모할 예정이다.

이상록 경제기업과장은 “다양한 계층의 취업 지원은 물론 취업에 필요한 지식, 기술 습득 지원 등 맞춤형 일자리 매칭을 통한 지역민 고용 촉진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기업 맞춤형 인력지원으로 기업의 안정적인 경영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일자리정보는 충주시일자리종합지원센터 (http://job.chungju.go.kr/)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며 기타 궁금한 사항은 전화(☎080-000-9192)로 문의하면 된다.

기자 프로필 사진
박정숙 기자 (jjbada62@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