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토리

더보기칼럼
HOME > 기사쓰기
충주시, 제16회 대한민국 평생학습 대상 교육부장관상 수상
- 올해의 특화사업 부분 수상, 시상금 500만원 받아 -
입력: 2019-10-15 09:56수정: 2019-10-15 09:56
박정숙 기자|jjbada62@hanmail.net
충주시가 제16회 대한민국 평생학습 대상에서 교육부장관상인 우수상과 시상금 500만원을 받는 영예를 안았다.

14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평생학습대상은 교육부가 주최하고 국가평생교육진흥원, 중앙일보 주관으로 생활 속의 평생학습을 실천하고 지역 학습문화 확산에 기여한 우수 기관을 시상하기 위해 마련됐다.

충주시는 평생학습 발전과 저변 확대에 기여한 ‘장애인 평생학습 사업’을 올해의 평생학습 특화사업 부분으로 지원해 1차 서류심사, 2차 면접심사를 거쳐 최종 우수상을 받게 됐다.

충주시는 전국 최초로 ‘장애 유형 정도별 평생학습 추진 모형’을 개발해 체계적인 장애인평생학습 기반 구축을 마련했으며 충주시 등록 장애인 1만3329명의 장애 유형 정도에 따른 현황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장애인 평생학습 사업의 구조화를 최초로 제시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의 영광을 안게 됐다.

장애인 평생학습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비장애인에 비해 2배 이상의 인력 지원과 예산 지원, 수어통역사 및 사회복지사 협력 등을 필요로 하며, 장애인의 특수성을 반영한 접근성, 편의시설 등 장애인평생교육에 필요한 교육 여건이 마련이 절실했다.

이에 따라 시는 장애인 평생학습 근거마련을 위한 충주시평생교육진흥조례 개정, 국가 공모사업 선정에 따른 국비 확보, 장애인 시설 및 단체와의 상호협력 업무 협약 등으로 장애인 평생학습의 어려운 점들을 해결해 왔다.

특히, 기존 평생학습 강사들의 ‘찾아가는 장애인 평생학습’지원과 학습동아리들의 재능기부 활동인 프래밀리 (friend+family) 사업 등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더불어 학습 할 수 있는 사회를 조성하는데에 일반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이 큰 몫을 했다.

이날 시상식에 참석한 우선택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장애인 평생학습이란 어려운 길을 우리시가 먼저 선도할 수 있었던 건 모두 시민의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장애인 평생학습 특화도시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 프로필 사진
박정숙 기자 (jjbada62@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