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토리

더보기칼럼
HOME > 기사쓰기
일하는 청소년이 행복한 안전한 청소년 근로사업장
충청북도청소년종합진흥원(원장 김동환)은 2019년 안전한 청소년 근로사업장을 선정하였다.

올 3월부터 9월까지 공모를 통해 추천된 사업장 중 10월, 11월 실사를 통해 근로기준법을 준수하고 청소년을 배려하는 사업장을 도내 6개 시·군에서 39곳을 선정하였다. 현판은 각 사업장을 찾아다니며 감사인사와 함께 직접 전달할 예정이다.

안전한 청소년 근로사업장 공모는 청소년들이 안전하게 일할 수 있는 근로여건 만들기에 노력하는 사업장을 발굴, 경제활동 피해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청소년들에게 공공기관 차원에서 지역사회 청소년 일자리 안전망을 구축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2017년 도내 8개 시·군에서 35곳, 2018년 도내 6개 시·군에서 36곳 사업장을 선정한데 이어, 2019년도에는 도내 6개 시·군에서 39곳의 사업장을 추가로 선정 3년간 도내 총 110개 사업장을 선정하였다. 한편 선정된 사업장에는 일하는 청소년이 행복한 착한가게 현판을 부착하고, 안전한 청소년 근로여건 만들기와 올바른 근로문화 확대를 위해 함께 동참할 계획이다.

기자 프로필 사진
김보람 편집위원 (kom__123@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