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토리

더보기칼럼
HOME > 기사쓰기
언제 어디서나, ‘온라인 공연’ 막을 연다
충북문화재단(대표이사 김승환)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공연문화예술계의 새로운 부흥을 이끌어내고자 ‘코로나19 온라인공연 작품제작지원사업’을 진행한다.

충북도는 이번 사업을 위해 4억 5천여만원의 예산을 투입하였으며, 코로나19와 관련 ‘온라인공연 작품제작’을 위한 지원 사업은 전국 문화재단 중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무용, 연극, 음악, 전통예술 분야 총 37개 선정 단체들은 6월 한 달간 도민들에게 제공할 온라인 공연작품을 촬영할 예정이다.

충북문화재단 관계자는 “새롭게 시도하는 공연 문화인만큼, 기대와 염려가 공존하고 있다.”라며, “사업에 참여하는 모든 예술인들이 코로나19로 침체된 공연 문화의 부흥을 꿈꾸며 노력하는 만큼, 많은 관심과 기대를 바란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촬영된 작품은 6월 중순 경부터 ‘충청북도 인터넷 방송’과 ‘충북문화재단 유튜브’, 해당 단체의 SNS를 통해 시청이 가능하다.

충청북도는 온라인 조회수가 높은 작품에 대해 인센티브 온라인 공연 추진을 검토하는 등 다양한 방향의 이벤트도 함께 기획하고 있다.

충청북도 문화체육관광국 고근석 국장은 “코로나19로 공연 관람 기회가 줄어든 도민들에게 장소와 시간에 구애 받지 받지 않는, 온라인 공연을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라며, “이번 사업을 발판 삼아 충북도만의 새로운 공연문화가 자리잡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기자 프로필 사진
김보람 편집위원 (kom__123@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