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토리

더보기칼럼
HOME > 기사쓰기
‘충북 배달앱 먹깨비’ 시행
충북도가 소비자 편의를 위해 9월 25일부터 충북형 배달앱인 충북먹깨비를 통해서 도내 주요 전통시장의 차례상 배달 주문을 시작 한다.

충북의 전통시장에서 차례상을 배달하는 27개 점포 중 배달앱 입점 희망 수요조사를 거쳐 도내 주요 전통시장인 청주 육거리 시장, 복대가경 시장 및 충주 자유 시장 등의 9개 점포가 오늘부터 순차적으로 차례상 배달앱서비스에 들어갔다.

현재 전국의 전통시장 온라인 쇼핑몰은 온누리팔도시장, 제주전통 시장, e경남몰 등 총 11개(웹기반 8개, 웹+모바일 3개)가 운영 중에 있으나, 충북먹깨비는 모바일을 기반으로 했기 때문에 기존 대부분의 웹 기반 판매시스템보다 소비자 접근성이 뛰어나기에 지속적으로 사용자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전국 최초로 민간주도로 시행한 충북형 배달앱 먹깨비는 9월 25일 현재 충북 배달업소의 40% 정도인 3,000여개의 업소가 입점 완료 했으며, 평균 접속자가 일일 1만 명 이상 될 정도로 시민 및 식당업주 분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 운영 중이다.

또한, 지역 경제에 도움이 되고자 착한 소비운동이 자발적으로 일어난 곳도 있어 눈길을 끈다. 청주시의 한 맘카페에서는 착한 소비운동 게시판을 열어 기존의 높은 수수료 배달앱 사용을 지양하고 충북 먹깨비를 이용하자는 지역 경제 살리기 운동을 자발적으로 진행 중이기도 하다.

충청북도 강성환 경제기업과장은 “이번 추석 명절을 맞아 전통시장 상인 분들의 판로 활성화를 위해 접근이 용이한 충북배달앱을 활용하였다.”라며, “앞으로도 추석 차례상 장보기를 필두로 배달앱에 전통시장 및 지역 특산품 카테고리를 만들어 전통시장의 다른 품목 및 청풍명월과 같은 지역 특산품까지도 확대하여 비대면 판로 활성화에 기여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기자 프로필 사진
김보람 편집위원 (kom__123@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