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토리

HOME > 기사쓰기
직장인 53% “돈 버는 기계 같다고 느낀 적 있다”
직장인 2명 중 1명은 자신이 돈 버는 기계처럼 느껴진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입력: 2016-08-08 10:50수정: 2016-08-08 10:50
박정숙 기자|jjbada62@hanmail.net
최근 직장인 1,152명을 대상으로 취미에 대한 직장인 인식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잡코리아는 먼저 직장인들의 취미생활 실태를 물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57.8%가 ‘현재 즐겨 하는 취미생활이 있다’고 답했다. 취미생활을 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남성이 63.2%로 여성(54.5%)에 비해 높았으며, 20대(61.3%)와 40대 이상(58.3%)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취미생활을 하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금전적 여유가 없어서(30.7%)’를 1위에 꼽았다. 이어 ‘먹고 살기 바빠서(27.2%)’, ‘체력이 달려서, 피곤해서(20.8%)’, ‘딱히 흥미를 느끼는 취미거리가 없어서(17.3%)’ 등이 뒤를 이었다.

잡코리아는 취미생활을 하는 것이 일상의 만족감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잡코리아 조사에서 일상의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서 취미 여부에 따라 만족감의 차이가 크게 벌어졌다는 것.

먼저 “내가 돈 버는 기계처럼 느껴진 적이 있냐”는 질문에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의 53.0%가 “그렇다”고 답했다.응답군에 따라 성별로는 7%P(남 57.7%, 여 50.2%), 연령별로는 9%P(30대 56.0%, 40대 54.7%, 20대 46.0%)의 차이를 보이는 데 그쳤지만, 취미가 있고 없고에 따라서는 20%P 이상의 큰 차이를 보였다. 즉 ‘취미가 없다’고 답한 응답군의 경우 65.0%가 “내가 돈 버는 기계처럼 느껴진 적이 있다”고 답해 전체 응답군 중 가장 높은 비중의 응답을 보였으며, ‘취미가 있다’는 응답군은 44.3%로 가장 적은 응답을 기록했다.

‘일상이 무료하고 맥 빠진다고 느낀 적이 있는가’란 질문에서도 취미 여부에 따른 응답차이가 가장 크게 벌어졌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일상이 무료하게 느낀 적 있다’는 응답이 63.5%를 차지한 가운데 취미가 없다고 답한 그룹이 74.1%로 그 응답이 가장 많았다.

한편 직장인 84.5%는 당장 돈을 벌 수 있거나 향후 이직, 창업 등 수입으로 연결되는 소위 ‘돈 버는 취미’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돈 버는 취미에 관한 관심은 남성(81.5%) 보다는 여성(86.3%)에서 더 높았으며, 30대(85.2%)와 40대 이상(84.8%)에서 높게 나타났다.

실제로 현재 가진 취미생활 또는 앞으로 취미를 가진다고 가정할 때 취미를 통해 가장 얻고 싶은 것 3위에 ‘경제적 이득’이 꼽혀 눈길을 끌었다. 잡코리아가 직장인들에게 취미를 통해 얻고 싶은 것(*복수응답, 이하 응답률)을 꼽게 한 결과 1위는 ‘일상의 즐거움, 행복감(64.5%)’이, 2위는 ‘건강, 체력(33.7%)’이 각각 꼽혔다. 또 3위는 ‘부수입 등 경제적 이득(31.6%)’이 차지했는데, ‘스트레스 및 피로 해소(22.0%)’ 보다도 그 비중이 높았다. 그밖에 ‘인생 2막을 위한 계기, 발판(16.8%)’, ‘자아계발(11.5%)’, ‘대인관계 및 인맥 형성(6.7%)’ 등도 취미생활을 통해 얻고 싶은 것으로 조사됐다.

출처: 잡코리아

웹사이트: http://www.jobkorea.co.kr

기자 프로필 사진
박정숙 기자 (jjbada62@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