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토리

HOME > 기사쓰기
북라이프, 나를 위한 마음 선언 ‘괜찮은 척은 그만두겠습니다’ 출간
370만 독자들의 공감을 얻었던 한재원 작가의 네이버 포스트 ‘그러니까, 나는’이 책으로 나왔다.

북라이프는 사회생활을 하면서 깨지고 경험하고 다시 일어선 순간들을 엮어낸 에세이 ‘괜찮은 척은 그만두겠습니다’를 출간했다고 밝혔다.

남들처럼, 남들만큼만 살기 위해 앞만 보며 달리고 있지만 문득 우리의 머릿속을 비집고 들어오는 물음 하나가 있다. ‘나, 잘 살고 있는 걸까?’ 저자에게 ‘잘 살기’는 숙제와 같았다. 집과 회사를 오가는 단조로운 일상에 ‘이렇게 살아도 되는 걸까’ 죄책감을 느끼면서도 더욱 더 스스로를 바쁜 일상으로 몰아넣을 수밖에 없었다. 이보다 더 열심히 살 수는 없다고 생각했을 때, 저자는 결심했다. 괜찮은 척은 그만두겠다고. 마음 가는 대로 살아보자고.

도망치고 싶지만 현실에 머물 수밖에 없어 서글플 때, 아무것도 하기 싫어 무기력해질 때, 그럼에도 다시 힘을 내 집밖을 나서야 할 때 한재원 작가가 차곡차곡 쌓은 기록들과 니나킴의 감각적인 일러스트가 더해진 ‘괜찮은 척은 그만두겠습니다’는 아직 삶이 서툰 청춘들에게 따뜻한 온기를 전한다.

저자 한재원은 대학 때는 학보사 편집장으로, 졸업 무렵에는 네이버 20대 서비스 ‘20pick’ 에디터로, 지금은 작가로 끊임없이 나를 돌아보는 글쓰기를 하고 있다.

그녀는 글감을 찾기 위해 ‘해야만 하는 일’에 매몰되는 대신 일상에서 사소한 만족을 찾아나간다. 애매하게 꼬여버린 인간관계는 진즉 정리했다. 볕 좋은 토요일에는 실컷 늦잠을 잔다. 위로가 필요할 때는 반려견의 쿰쿰한 발 냄새를 맡아본다. ‘괜찮은 척은 그만두겠습니다’에는 저자가 ‘열심히’라는 주문에서 벗어나 두려워하지 않고 일상의 행복을 찾아가는 일련의 과정이 담겨 있다. 실패, 무기력, 우울 같은 단어에도 익숙해지고 더 이상 감정에 휘둘리지 않는다. 먼 길을 돌아 오롯이 나와 만나게 된 한재원 작가는 이렇게 이야기한다.

끊임없이 변화하는 이 순간의 나.
오늘의 나는,
지금 가장 나답다.

여전히 하루하루가 불안하고 혼란스러워 방황하는 당신에게 오래도록 공들여 나와 마주한 저자의 고백은 내일을 버티는 힘이 될지도 모른다. 이제 지칠 대로 지친 나에게 ‘힘내자!’는 말 대신 이런 말을 건네보면 어떨까. ‘괜찮은 척은 그만두자’고.

웹사이트: http://businessbooks.co.kr

기자 프로필 사진
박정숙 기자 (jjbada62@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