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토리

더보기칼럼
HOME > 기사쓰기
소방방재청, ‘5월 재난종합상황 분석 및 전망’ 발표
2014년 04월 30일 ¯¯ 소방방재청(청장 남상호)은 과거 재난상황을 분석한 결과 5월은 자연재난에 대해 연중 가장 안전한 달인 것으로 나타났으나 최근 기상이변이 급증하고, 가정의 달과 농번기철을 맞아 안전사고 등에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근 10년(‘03~’12)간 5월의 자연재난 발생현황을 보면 2006년과 2007년에 발생한 강풍피해 2건(피해액 9억)이 전부다.

‘06.5.4~7에는 경기, 전라, 경상 지역에 호우를 동반한 강풍피해가 발생하여 20헥타르의 농경지가 침수되는 등 7억여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하였고, ’07.5.11~14에는 경기지역에 분 강풍으로 축사 등에 2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하지만, 이러한 피해는 월별 기준으로 발생 건수, 피해액수 대비 가장적은 피해를 나타내는 것이다.
올해에는 각계 전문가들이 엘니뇨 발생으로 인한 기상이변을 우려하고 있어, 선제적 피해 예방대책 추진이 필요하다.
* 기상청에서는 4월 4일 올 하반기에 엘니뇨 발생이 예상된다고 밝힘.

한편, 5월은 어린이날 등 가족단위 야외 나들이가 많고 놀이시설 이용 중 각종 안전사고가 증가하는 시기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최근 4년 간(‘09~’12년) 어린이 놀이시설 안전사고는 432건이며, 5월에 71건(16.4%)으로 연중 가장 많이 발생하였고, 사고원인은 안전수칙 불이행이 대부분(51.9%)이었다.

이외에도 소방방재청은 황사 등 자연재난과, 영농기 농기계 안전사고 및 나들이 인구 증가에 따른 산악사고 등 각종 안전사고, 건조한 날씨로 인한 화재 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어 이에 대한 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밝혔다.

황사는 과거 30년(‘81~’10년)간 1.0일에서 최근 10년(‘04~’13)간 1.2일로 기후변화 등의 원인에 의해 발생일수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또한, 최근 영농기를 맞이하여 농기계 사용이 증가하고 있는데, 농기계 안전사고는 최근 4년(‘09~’12년)간 5월에 514건(12.6%) 발생했는데 이는 10월에 이어 연중 2번째로 높은 수치이다.

5월에는 산을 찾는 인구도 증가하고 있다. 최근 5년(‘09~’13년)간 5월중 국립공원에 2,316만명이 방문하여 163명(사망 12, 부상 151)의 인명피해가 발생하였으며, 대부분 자신의 체력에 맞지 않는 무리한 산행과 부주의로 의해 사고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5월 화재는 최근 5년(´09~´13)간 평균 3,689건으로 4월의 4,223건에 비해 534건(12.6%) 감소한 수치이며, 주로 부주의로 발생한 것으로 드러나, 화재 안전수칙 홍보·교육 강화 등 소방안전대책 추진이 요구된다.

소방방재청은 ‘5월 재난종합상황 분석 및 전망’을 관계부처와 지자체, 유관기관 등에 제공하여 5월에 발생할 수 있는 자연재난, 놀이시설 안전사고, 농기계 안전사고, 산악사고, 화재 등에 대한 대비를 철저히 하도록 요청할 계획이며, 국민 스스로도 각종 재난으로부터 소중한 생명과 재산피해를 입지 않도록 예방안전수칙 등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소방방재청 소개
각종 재난으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사회 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해 설립된 국가 재난관리 전담기구이다. 전신은 행정자치부 민방위재난통제본부이다. 조직은 청장, 차장과 재난종합상황실,예방안전국, 소방정책국, 방재관리국, 119구조구급국,기획조정관으로 이루어져 있다. 산하기관으로 중앙119구조대, 중앙민방위방재교육원, 중앙소방학교가 있다. 소방서 간부 출신으로 소방재청 설립 총괄팀장을 맡은 남상호 대전대 소방방재학과 교수가 2013년부터 소방방재청을 이끌고 있다.

출처: 소방방재청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기자 (gmother1958@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편집국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