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토리

더보기칼럼
가장많이 본 뉴스 (2018.11.08 ~ 2018.11.15)
HOME > 기사쓰기
충주사과 상생마케팅 돌입
- 9일까지 양재 등 서울ㆍ경기지역 6개 농협매장서 1만5천박스 한정 판매 -
입력: 2017-04-04 18:06수정: 2017-04-04 18:06
박정숙 기자|jjbada62@hanmail.net
충주시가 청탁금지법 시행과 수입농산물 증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과 농가를 위해 충주사과 상생마케팅에 들어갔다.

농산물 상생마케팅은 지자체와 기업의 후원을 통해 농업인은 제값을 받고 소비자는 싼 값에 농산물을 구입할 수 있는 취지로 추진되는 행사이다.

시는 3일 양재하나로마트에서 후원업체인 ㈜유한양행 및 ㈜애경, ㈜농협유통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충주사과 상생마케팅 후원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판촉행사를 시작했다.

이번 상생마케팅을 위해 시는 1천5백만원, ㈜유한양행과 ㈜애경은 각각 1천만원과 5백만원을 후원했다.

시와 기업체의 후원으로 양재점을 비롯해 창동, 고양, 성남, 수원, 삼송 등 서울ㆍ경기지역 6개 농협하나로마트에서는 오는 9일까지 시중가 1만원인 2.5kg들이 충주사과 1만5천박스를 7천9백원에 한정 판매한다.

김익준 농정과장은 “이번 행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도움을 준 유한양행과 애경, 그리고 농협 관계자에 감사드린다”며 “이번 행사가 판로에 어려움을 격고 있는 사과 농가에 도움은 물론 충주사과 홍보에도 한 몫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충주시는 청탁금지법 시행 등으로 평년보다 많은 사과 재고가 쌓여 있는 농가를 위해 충북도와 농협 및 농가 등과 긴밀한 업무 협조 하에 지난 2월부터 사과재고량 줄이기 운동을 벌여 직거래 15톤, 농협수매 260톤, 기업체 등 판매 6톤 등의 실적을 올렸다.

기자 프로필 사진
박정숙 기자 (jjbada62@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