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토리

더보기칼럼
가장많이 본 뉴스 (2019.09.14 ~ 2019.09.21)
HOME > 기사쓰기
충주시보건소, 치매교육강사(기억키움파트너) 수료
- 범시민 치매인식개선으로 치매가 있어도 살기 불편하지 않은 충주 기대 -
입력: 2019-05-20 11:10수정: 2019-05-20 11:10
박정숙 기자|jjbada62@hanmail.net
충주시 보건소(소장 안기숙)은 18일 ‘치매가 있어도 불편하지 않은 충주시’조성을 위한‘치매교육 강사(기억키움파트너) 신규양성 과정’을 마치고 수료식을 가졌다.

치매파트너란 치매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일상에서 치매환자와 가족을 배려하는 따뜻한 동반자를 말한다.

치매교육강사 신규양성 과정에는 노인을 대상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자원봉사 활동을 하고 있는 일반시민 107명과, 관내 대학교 재학생 8명이 참여했다.

당초 양성과정 계획은 50명을 대상으로 했으나, 많은 시민이 관심을 가지고 참여한 결과 58명의 신청자가 1기로 교육을 수료했으며, 6월 중 57명의 신청자를 대상으로 2기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치매교육 강사 신규양성 과정은 권용정 충청북도 광역치매센터 사무국장으로부터 국가 치매정책에 따른 치매사업에 대한 설명과 성미라 용인송담대학교간호학과 교수에게 노인과 치매에 대한 이해 및 치매환자 의사소통 등과 관련한 강의 등 총 3일간 12시간의 교육을 수료했다.

특히, 성미라 교수는 서울특별시 치매상담센터 사업을 추진하는 등 경험이 풍부한 치매사업 전문가로서, 그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충주시 치매안심센터 사업 추진에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을 아끼지 않아 충주시 치매사업의 활성화와 질적 향상이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충주시보건소는 치매교육강사를 통해 학교, 경로당, 기관, 단체 등에 대한 치매교육을 실시해 많은 시민들이 치매에 대한 긍정적 인식을 가지고 치매환자와 가족에 대한 배려의 마음을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치매교육강사가 치매환자와 가족들은 물론 충주시민 모두에게 자부심이 될 ‘치매가 있어도 살기 불편하지 않은 충주’만들기에 큰 힘이 되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시민의 건강한 행복한 삶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마련해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기자 프로필 사진
박정숙 기자 (jjbada62@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