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토리

더보기칼럼
HOME > 기사쓰기
충주시, ㈜동심 여성친화기업 현판식 가져
- 현판식에 이어 ㈜동심 여성근로자와 간담회 열어 -
입력: 2019-06-12 09:45수정: 2019-06-12 09:45
박정숙 기자|jjbada62@hanmail.net
충주시가 11일 중앙탑면 소재 ㈜동심에서 여성친화기업 현판식을 가졌다.

이날 현판식에는 조길형 시장과 장병권 대표이사, 여성 임직원 등이 참석해 여성친화기업 선정을 축하했다.

충주시 여성친화기업 인증사업은 여성친화적 조직문화를 조성하고 근로자의 일과 가정의 양립을 위한 제도를 운영하는 등 여성근로자의 근무환경 개선에 노력하는 기업을 인증하고 환경개선비 500만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 동심은 최근 실시한 공모를 통해 선정됐으며, 여성이 일하기 좋은 기업환경 조성을 위한 3분야 20개 항목의 인증기준에 따른 1차 심사와 충주시 여성친화도시 조성 협의체 2차 심의를 거쳐 여성친화기업으로 최종 결정됐다.

특히, 동일업무를 담당하는 남녀 근로자의 기본급을 동일하게 지급하는 부분과 가족의 날 시행 및 직원 영화관람 행사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동심은 1996년 법인을 설립하여 김치 및 절임식품을 생산하는 기업이다.

2017년 프리미엄 브랜드‘이채담’을 출시해 대기업, 리조트 등에 김치를 납품하고 있으며, 전체 근로자의 75%가 여성근로자이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우리시는 여성친화도시로서 여성의 사회활동과 경제활동 참여를 높이고자 여성친화기업을 인증하고 지원을 시작했다”며, “앞으로도 여성이 살기 좋은 도시, 나아가 가족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시민이 원하는 사업을 발굴하고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조길형 충주시장은 현판식에 이어 여성근로자와의 간담회를 열고 여성친화적 근로환경 개선을 위해 필요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기자 프로필 사진
박정숙 기자 (jjbada62@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