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토리

더보기칼럼
HOME > 기사쓰기
한국직업능력개발원, ‘한국교육고용패널 추적 조사 분석 결과’ 발표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THE HRD REVIEW’ 제23권 2호, <조사·통계 브리프>에서 ‘4명 중 1명이 고등학교 시절 희망했던 직업에 종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 한국직업능력개발원에서는 2015년 12차 조사로 종료된 한국교육고용패널(KEEP)의 한계점을 보완하고 이후 변화를 살펴보기 위해 추적 조사를 실시했다. 분석에 활용한 대상은 추적 조사 응답자 총 3150명이다.

□ 현재 고등학교 시절에 희망했던 직업에 종사하고 있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25.5%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 최종 학력별로는 고학력일수록 희망 직업에 종사하는 비율(박사 38.3%, 석사 36.2%, 4년제 대학 26.3%, 전문대 24.3%, 고등학교 12.1%)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고등학교 시절 희망했던 직업이 대개 고학력을 요구하는 직업이었음을 간접적으로 보여준다.

○ 대학 전공계열별 희망 직업에 종사하는 비율은 교육계열 54.3%, 의약계열 46.1%, 예체능계열 31.8%, 공학계열 24.5%, 사회계열 24.3%, 자연계열 23.4%, 인문계열 16.1% 순으로 나타났다.

□ 현재 취업상태에 있는 응답자만을 대상으로 희망 직업 종사 여부에 따른 직장 만족도 차이를 살펴본 결과, 희망 직업 종사자가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만족도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윤혜준 연구위원과 윤종혁 연구원은 “희망 직업 결정에는 개인의 배경과 적성, 소질뿐 아니라 주어진 환경에서 선택에 영향을 주는 다양하고 구조적인 사회경제적 맥락이 복합적으로 작용한다”며, 향후 한국교육고용패널 1~12차 조사 자료와 추적 조사 연계를 통해 심층적인 분석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 프로필 사진
김보람 편집위원 (kom__123@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