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KAI-메이사 위성활용서비스 전문합작법인 ‘메이사 플래닛’ 출범 - 서비스 중심 시장 선도형 체제 전환, 공간정보 토탈 솔루션 업체로 성장 목표
  • 기사등록 2022-04-28 16:41:41
기사수정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과 항공영상분석 전문업체 메이사(Meissa)의 합작법인(JV)인 메이사 플래닛(Meissa Planet)이 27일 출범, 위성활용서비스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 메이사는 2D(2차원)로 촬영된 위성영상을 3D로 전환하는 ‘3D Reconstruction 엔진’을 국내 최초로 개발한 영상활용 전문 강소기업이며, KAI는 지난해 9월 지분 20%를 인수하며 협력 관계를 맺었다.

 

 ‣ KAI는 메이사의 신설합작법인 메이사 플래닛을 통해 국내외 다양한 위성의 데이터 공급사업 및 3D Reconstruction,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4차산업 기술을 접목해 위성이미지를 분석해 정보를 제공하는 고부가가치 위성 서비스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 위성 서비스산업은 우주산업 시장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미래형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KAI와 메이사는 새로운 성장 동력 확보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 세계 우주 시장은 2040년에는 1,200조 원으로 전망되며 특히 위성 서비스 부문은 900조 원 규모로 성장성이 기대되는 분야다.

 

 ‣ KAI와 메이사 플래닛은 위성 데이터 분석을 통해 도시계획 수립과 유동인구 예측, 작황 및 유가 예측, 도로 건설, 기상 예측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 향후 메이사 플래닛의 위성 활용 서비스 사업이 궤도에 오르면 위성뿐 아니라 항공기, 드론 등 각종 이미지 정보를 분석해 국내외 기업과 공공기관에 제공하는 ‘공간정보 토탈 솔루션’업체로 성장을 목표한다. 

 

 ‣ KAI는 이를 통해 서비스 중심의 시장선도형 체제로 전환하여 위성과 발사체 제조, 운용, 서비스를 통합하는 밸류체인을 구축해 우주분야 토탈 솔루션 기업으로 성장할 계획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4-28 16:41:4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