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SK, 미국에 220억달러 신규 투자 단행 - 반도체·배터리·그린·바이오 등 4대 주력사업 중심으로 투자
  • 기사등록 2022-07-27 09:31:28
기사수정

SK그룹이 반도체 등 주력 사업을 중심으로 미국에 220억 달러(약 29조 원)를 신규 투자한다.

 

SK는 미국 투자를 통해 반도체·배터리·그린·바이오 등 4대 주력 사업을 중심으로 경쟁력을 강화해 국내 산업 발전에도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SK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6일(현지 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화상 면담을 갖고 220억 달러 규모의 신규 투자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SK그룹이 반도체 등 주력사업을 중심으로 미국에 220억 달러(약 29조원)를 신규 투자한다. 

SK가 추진하게 될 220억 달러 규모의 신규 투자는 반도체, 전기차 배터리, 그린, 바이오 등 4대 핵심 성장동력 분야에 집중돼 있다.


 

이 가운데 150억 달러는 반도체 연구개발(R&D) 협력과 메모리 반도체 첨단 패키징 제조 시설 등 반도체 생태계 강화에 투자된다. 또 세포∙유전자 치료제 분야에 20억 달러, 첨단 소형 원자로 등 그린 에너지 분야에 50억 달러의 신규 투자가 단행될 예정이다.

 

반도체 R&D 투자는 단순히 미국 내 일자리 창출에만 그치지 않고, SK하이닉스의 기술력 강화로 이어져 결국에는 메모리 등 한국 반도체 산업의 본질적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역할을 할 것이라고 SK그룹은 강조했다.

 

SK그룹은 이번 대규모 대미 투자로 생산 거점을 확보하고, 미 행정부는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한미 양국의 대표적 ‘윈-윈(Win-Win) 경제 모델’을 만든다는 목표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7-27 09:31:28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