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 지하철 역사에 화상면접 전문공간 생긴다 - 고려대역 등 3개 역에 우선 설치… 올해 말 순차적 오픈 예정 - 구직자 등 청년 고객 소비 수요 충족 기대 
  • 기사등록 2022-09-27 17:34:44
기사수정


서울지하철역사에 화상면접 전용공간이 설치된다. 사진=서울시

서울 지하철 역사 유휴상가에 ‘화상면접 전문공간’이 생긴다. 서울교통공사(이하 공사)는 올해 7월 ‘화상(AI)면접 전문공간’ 사업자를 공모한 결과, 에이블제이(대표 박경호)와 9월 초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업자로 낙찰된 에이블제이㈜는 ‘인터뷰박스’ 브랜드로 2021년 강남점을 시작으로 2022년 현재 화상면접 전문공간 사업장 6개소를 직영 또는 위탁 운영 중이며, 비대면 면접 코칭(지도) 및 기업 맞춤형 면접에 필요한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는 등 비대면 면접 관련 전문 기업이다.

 

코로나19 이후 기업들의 채용방식이 화상면접, 인공지능(AI)면접 등 비대면 면접으로 변화하고 있다. 공사는 이러한 전문장비를 갖춘 화상면접 공간에 대한 수요에 주목해, MZ세대 취업 흐름을 반영한 신규 사업으로 ‘화상(AI)면접 전문공간’ 사업을 추진했다.

 

‘화상면접 전문공간’은 김포공항역, 고려대역, 가산디지털단지역 등 3개 역사에 서 선보이며, 내부 공사 등 사업 준비를 마치고 12월경 순차적으로 개점할 예정이다. 고려대역 등 대학가 주변이나 청년층 유동인구가 많은 역사에 위치하여 비대면 면접 공간을 찾는 취업준비생들에게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한편, 공사는 2021년 5월에 국내 최초로 4개 역사(영등포구청역, 공덕역, 왕십리역, 마들역)에 ‘공유사무실(오피스)’를 유치했다. 초기 비용부담(보증금, 중개수수료, 인테리어 비용 등)이 없어, 자금이 부족한 청년층이 새로운 사업을 시작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현재 창업초기기업(스타트업)ㆍ1인 기업 등 창업에 나서는 많은 청년층들이 이용하고 있으며, 만족도도 높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9-27 17:34:4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