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충북권 대기환경연구소 개소... 지역 대기질 개선에 기여 - 충북 지역의 고농도 초미세먼지 원인 규명 등 대기질 연구에 집중 - 국립환경과학원, 충북 청주시에 28일 개소식 열어
  • 기사등록 2023-03-27 17:04:10
기사수정

충북권 대기환경연구소 전경(사진제공=환경부)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초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 상시 감시를 위한 `충북권 대기환경연구소(이하 충북권 연구소)`를 충북 청주시에 구축하고, 3월 28일 오후 개소식을 연다.


이날 개소식에는 한화진 환경부 장관, 김영환 충청북도지사, 변재일 국회의원 등 정부 및 지자체 대기오염물질 정책·연구 담당자와 주민 1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충북권 연구소는 백령도, 수도권(서울), 호남권(광주), 중부권(대전), 제주도, 영남권(울산), 경기권(안산), 충청권(서산), 전북권(익산), 강원권(춘천)에 이어 구축된 11번째 대기환경연구소다.


총면적 약 934㎡, 지상 3층 규모로 미세먼지(PM-10), 초미세먼지(PM-2.5), 금속 성분(납, 칼슘, 비소, 망간, 니켈 등), 이온 성분(황산염, 질산염 등), 탄소 성분(유기탄소, 무기탄소) 등을 측정하는 21대의 연구장비를 운영한다.


충북권 연구소는 6개월의 예비 운영 기간을 거쳐 올 하반기부터 충청북도 지역의 대기오염물질을 상시 관측하고 대기오염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본격적으로 가동될 예정이다.


충청북도의 2022년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는 20μg/㎥로 전국 시도(전국 평균 농도 18μg/㎥) 중 최고 수준이다.


충북권 연구소가 본격적으로 운영되면 충청북도 권역 내에 설치된 도시대기측정망(30개), 중금속측정망(2개) 및 교외대기측정망(2개) 등과 연계하여 충북권의 초미세먼지 발생원인, 유·출입 경로 및 고농도 특성에 관한 종합적 연구가 가능해진다.


김동진 국립환경과학원장은 "충북권 연구소는 지역 대기환경 오염에 관한 진단 및 고농도 초미세먼지 정보 공유의 선도적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며 "정밀한 측정자료 확보 및 전문적 분석을 통해 궁극적으로 충북 지역 대기질 개선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1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3-03-27 17:04:1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많이본뉴스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